Lyricist: 태봉이,한림   Composer: 태봉이,성현택


어디서부터인지
어디로 가는지
멈추는 법을
잊어버린 채로
달려온 길

그대의 어깨 위
무겁게 놓인 짐들을
이제는 잠시나마
덜어내

한걸음 또 한걸음
조금 느려도 괜찮아
겨울이 지나 봄이 오고
꽃은 또 피우듯이

한걸음 또 한걸음
돌아가도 괜찮아
상처나버린 얼룩들이
모두 아물 때 까지

말하지 않아도
느낄 수 있어
항상 혼자
외롭게 애태우고
있다는 걸

그대의 걱정
불어오는 바람에
잠시 날려보내고
웃어봐

한걸음 또 한걸음
조금 느려도 괜찮아
겨울이 지나 봄이 오고
꽃은 또 피우듯이

한걸음 또 한걸음
돌아가도 괜찮아
멈추어버린 그대 길이
다시 보일 때 까지

이 노래가
작은 위로가 될 수 있길
간절히 기도해

한걸음 또 한걸음
헤메어도 괜찮아
오랜 시간 그토록 꿈꾸던
내일이 올테니까

Tomorrow

Preview Open KKBOX

Lyricist: 태봉이,한림   Composer: 태봉이,성현택


어디서부터인지
어디로 가는지
멈추는 법을
잊어버린 채로
달려온 길

그대의 어깨 위
무겁게 놓인 짐들을
이제는 잠시나마
덜어내

한걸음 또 한걸음
조금 느려도 괜찮아
겨울이 지나 봄이 오고
꽃은 또 피우듯이

한걸음 또 한걸음
돌아가도 괜찮아
상처나버린 얼룩들이
모두 아물 때 까지

말하지 않아도
느낄 수 있어
항상 혼자
외롭게 애태우고
있다는 걸

그대의 걱정
불어오는 바람에
잠시 날려보내고
웃어봐

한걸음 또 한걸음
조금 느려도 괜찮아
겨울이 지나 봄이 오고
꽃은 또 피우듯이

한걸음 또 한걸음
돌아가도 괜찮아
멈추어버린 그대 길이
다시 보일 때 까지

이 노래가
작은 위로가 될 수 있길
간절히 기도해

한걸음 또 한걸음
헤메어도 괜찮아
오랜 시간 그토록 꿈꾸던
내일이 올테니까